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홍성 해안길 드라이브

홍주나들이 홍성 해안길 드라이브

남당항에서 궁리포구까지 해안길 드라이브

낭만을 찾아 그 곳으로 떠나다.

무성했던 나무가 앙상한 속내를 보이고 있다. 연말을 향해 갈수록 한 해 동안 차곡차곡 쌓고 묵혀온 각자의 사건과 사고로 마음이 수선스러워진다. 반성과 치유가 필요한 늦가을, 넓고 시원한 해안길을 달리며 스스로의 속박에서 벗어나자.

홍성 해안길드라이브 해질녘 노을과 갈매기

끊임없이 쏟아지는 말들 속에서 허우적거리다 보니 꽤 피곤하다. 매체에서 쏟아지는 말들, 원치 않은 의무적인 대화, 길을 걷기만 해도 수많은 간판과 현수막, 포스터가 이야기한다. 혼자 방안에 있으려니 내 머리는 생각을 시작하고 그것은 언어가 되어 중얼중얼 말을 하기 시작한다. 불필요한 잡음에서 벗어나고 싶어질 때쯤이면 먹먹한 바다가 그리워진다. 바다 소리와 바람은 머리와 귀를 막고, 하늘을 나는 갈매기처럼 나를 조금 자유롭게 한다.

  • 1

    남당항의 배와 바다풍경
  • 2

    남당항 풍경
  • 3

    남당항 풍경
  • 4

    하늘을 나는 갈매기들

사진1. 남당항의 배와 바다풍경.

사진2. 남당항 풍경. 먹이를 잡고 있는 갈매기들.

사진3. 남당항 풍경.

사진4. 하늘을 나는 갈매기들.

  • 5

    남당항의 회타운
  • 6

    남당항 풍경. 갈매기떼와 배
  • 7

    남당항 풍경
  • 8

    선착장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관광객

사진5. 남당항의 회타운.

사진6. 남당항 풍경. 갈매기떼와 배.

사진7. 남당항 풍경.

사진8. 선착장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관광객.

9

남당항 풍경. 갯벌과 배

사진9. 남당항 풍경. 갯벌과 배.

해질녘 남당항의 은빛 바다는 바람에 일렁일수록 더욱 진하게 반짝인다. 길가의 파리한 나뭇가지가 소슬하게 아름다운 해안길 분위기를 더욱 강렬하게 한다. 탄성이 절로 나온다. 방파제든 모래사장이든 갈매기들이 옹기종기 모여 휴식을 취하고 있다. 다가가려 하니 어디로 가는 건지, 바닷물에 쓸려 흔적 없이 사라지는 모래성처럼 수십 마리의 갈매기는 저 깊은 바다로 날아가버린다. 하늘과 바다 사이를 자유로이 유영하는 갈매기가 아름답다.

  • 10

    갯벌에 반영된 하늘 풍경
  • 11

    갈매기와 하늘

사진10. 갯벌에 반영된 하늘 풍경.

사진11. 갈매기와 하늘.

  • 12

    푸른 바다와 갈매기떼
  • 13

    남당항의 해안도로

사진12. 푸른 바다와 갈매기떼.

사진13. 남당항의 해안도로.

바닷속 은밀한 비밀이 드러났다. 게와 조개, 소라 등 수많은 생명들이 갯벌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이곳은 어민들의 삶 그 자체로 함께 숨 쉬며 살아가는 만큼 그들의 핏줄, 그 혈관과도 같은 물길이 깊고 길게 퍼져 나간다. 저물어 가는 해는 짙고 어두운 갯벌에 빛나는 별을 수없이 새겨 넣는다. 또 하나의 밤하늘이 되었다.

  • 14

    바다로 이어지는 나무판자로 만들어진 길이 고즈넉한 풍경을 자아낸다
  • 15

    바다의 작은 바위가 섬처럼 보인다

사진14. 바다로 이어지는 나무판자로 만들어진 길이 고즈넉한 풍경을 자아낸다.

사진15. 바다의 작은 바위가 섬처럼 보인다.

  • 16

    남당항 풍경. 길가의 나무와 뭉게구름
  • 17

    남당항 갯벌 풍경

사진16. 남당항 풍경. 길가의 나무와 뭉게구름.

사진17. 남당항 갯벌 풍경.

  • 18

    남당항 갯벌 풍경
  • 19

    남당항 해안도로

사진18. 남당항 갯벌 풍경.

사진19. 남당항 해안도로

20

남당항 갯벌 풍경

사진20. 남당항 갯벌 풍경.

  • 21

    남당항 갯벌 풍경
  • 22

    남당항 갯벌 풍경

사진21. 22. 남당항 갯벌 풍경.

23

남당항에서 어사리로 향하는 길에 만난 방파제

사진23. 남당항에서 어사리로 향하는 길에 만난 방파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