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홍성군청

문화유산 홍성의 역사인물

홍성의 위인 한성준
이응노
  • 호 : 고암(顧庵)·죽사(竹史)
  • 생애 : 1904~1989
  • 주요활동 : 화가,회화, 조각, 태피스트리 등
요약정보 연보 생애와업적

이응노(李應魯, 1904~1989)는 본관은 전의(全義), 호는 고암(顧庵)·죽사(竹史)이다. 1904년 음력 1월12일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면 중계리의 엄격한 선비 집안에서 부친 이근상과 모친 김해 김씨의 5남1여 중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서당 훈장이었던 부친 밑에서 한자를 익히다가 홍성의 보통 학교에 입학했지만, 일본식 신식 교육을 거부 했던 집안의 뜻에 따라 2년만에 학교를 중퇴했다. 고암은 이즈음 용봉산과 덕숭산 수덕사 부근을 사생하며 화가의 꿈을 키워갔다. 김규진(金圭鎭) 문하에서 동양화를 배웠고, 일본에서는 마쓰바야시 게이게쓰[松林柱月(송림주월)]의 지도를 받았다.

1924년부터 조선미술전람회에 «대죽»,«청죽»,«풍죽» 등이 입선·특선하였고, 광복 뒤에는 단구미술원(檀丘美術院)과 대한미술협회를 통해 재야작가로서 작품활동을 하였으며 홍익대학교·서라벌예술대학 교수를 지냈다. 이때 작품으로 «노우(怒牛)»,«새»,«숲»,«봄»,«비원(秘苑)» 등이 있는데, 서민상 · 풍경 · 전쟁체험 등을 작품화한 것이다.

1958년 프랑스 파리로 이주, 정착하여 동양미술연구소를 개설하고 동양화를 지도하는 한편, 파케티화랑을 통해 이루어진 작품활동은 1960년대 후반까지 콜라주기법과 자유로운 수묵담채 형상의 작업을 추구하고, 이후 10년 동안 문자추상(한글·한자의 서예적 추상)의 작업을 시도하였다. 1965년에는 제8회상파울루비엔날레전에서 명예대상을 받았다.

한편 1967년 동베를린사건에 연관되어 소환, 투옥되었고, 1977년 백건우(白建宇)·윤정희(尹靜姬) 부부의 북한납치미수사건에 관계된 것으로 밝혀져 한때 국내미술계와 단절되기도 하였다. 1980년대에는 종래의 추상형식에서 구상적 표현으로 돌아가 «인물군중상» 연작을 시도, 긴박한 움직임이 있는 화면을 통한 의중(義衆)의 시각적 발언을 시도하였다. 파리 정착 이후 작품은 대부분 제목이 없이 발표되었으며, 1983년 프랑스에 귀화하였다.

연보

이응노 연보
1904.01.12 (음,1세)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면 중계리의 엄격한 선비 집안에서 부친 이근상(李根商) 과 모친 김해 김씨 사이에서
5남 1녀 중 넷째 아들로 출생
1910 ~ 1912 (7세 ~ 9세) 홍성 보통학교 입학
1912(9세) 학교중퇴
1920(17세) 충남 당진군 순성면의 염재 송태회(念齋 宋泰會) 선생에게 묵화의 기본을 배움
1922~1923(19세~20세) 서울로 상경, 해강 김규진(海岡 金圭鎭) 선생에게 사사, 죽사(竹史)라는 호를 받음
1924(21세) 제3회 조선미술전람회 사군자부 <청죽(晴竹)> 입선, 표구 · 간판 · 탁본일 배움
1928(25세) 공주, 대전 등지에서 활동하다 전주에 정착, 개척사(開拓社)라는 간판업 경영
1932~1933
(29세~30세)
제10회 조선미술전람회 사군자부 <청죽> 특선,
규원 정병조(葵園 鄭丙朝) 선생으로부터 고암(顧菴)이라는 호를 받음
1935~1939
(32세~36세)
가족과 함께 도일(度日), 동경에서 신문배급소를 운영하며 작품제작 활동,제95회 일본미술협회전 풍죽(風竹) 입선 (1935년), 제17회 조선미술전람회 동도하안(東都河岸), 동원춘사(東園春事) 입선
1945(42세) 일본에서 귀국 후 서울로 상경, '고암화숙' 개설, 조선서화동연회 (朝鮮書畵同硏會)와 김영기, 배렴, 이유태, 장우성과 함께
단구미술원(檀丘美術院)을 조직하여 민족예술을 재건하자는 활동 전개
1948~1954(45세~51세) 홍익대학교 미술학부 주임교수로 취임 (1950년 6월까지 재직),경주 서라벌예술대학 동양화과 교수로 취임,
대전문화원, 동아갤러리, 서울화신백화점, 광주, 홍성, 수원, 예산에서 개인전
1956(53세) 동양화의 감상과 기법 출판
1960~1962(57~59세) 1960년 1월 파리에 정착, 동양미술연구소를 개설하고 동양화를 지도
1956(53세) 동양화의 감상과 기법출판
1957(54세) 국전의 폐단을 지적, 국전추천작가 초대를 거부,조선일보사 주최 현대작가초대전에 동양화가로는 유일하게 초대받아
<숲>,<산>,<은조>를 출품
1960 (57세) 1960 1월 파리에 정착,미국 워싱턴 국제현대갤러리에서 개인전
1963(60세) 3인 평론가 추천 展 (자크 라세느 J. Lassaigne, 미셀 라공 M. Ragon, 피에르 슈나이더 P. Schneider), 파리 막스 카가노비치 갤러리 개인전(독일 뮌헨 프리드리히와 담렘 갤러리)
1964(61세) 11월 초 프랑스 화단에서 활동하던 아르퉁, 술라주, 자오우끼 등 예술가들을 포함한 각계인사 14명의 후원으로 프랑스 파리 세르누쉬 미술관에 파리동양미술학교 설립
1965~1966(62세~63세) 브라질 제8회 상파울로 비엔날레은상 수상,개인전 (덴마크 코펜하겐 국립미술관)
1967~1969(64세~66세) 동백림 사건에 연루되어 2 6개월 동안 옥고를 치름,1969 3월 석방 후 잠시 예산 수덕여관에서 요양 중 암각화 제작. 이후 파리로 돌아감, 프랑스 누벨 이마쥬 출판사에서 고암의 옵셋 판화집을 제작
1970~1972(67세~69세) 프랑스 사브르 미술관 개관전 초대,미술관 해변가에 고암의 탑 조각 설치 (높이10m, 직경1.5m)
1976(73세) 11월 26일 파리에 처음으로 생긴 한인(韓人)화랑 고려화랑을 개관
1977(74세) 신작 <무화(舞畵)> 발표 (서울 문헌화랑). 다시 정치적 사건에 연루되어 국내 에서의 작품 활동 저조
1989(86세) 1월 10일 파리의 보인병원에서 심장마비로 별세,세계의 예술대가들이 안장되어 있는 파리 시립 페르 라세즈 묘지에 안장
담당부서 :
문화관광과
담당자 :
문광철
연락처 :
041-630-1256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