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국가지정문화재

문화유산 홍성의 문화유적 국가지정문화재

엄찬고택

엄찬고택
문화재 정보
  • 문화재명 엄찬고택
  • 종별 중요 민속문화재 231호
  • 지정일 1996.2.9
  • 주소 충남 홍성군 홍북면 최영장군길 11-26
관련이미지
문화재소개

조선시대 사육신의 한 분인 성삼문의 외손 엄찬의 고택이라 전하는 옛집이다. 1670년대에 지었다고 전하며, 지금은 연고가 없는 개인의 소유가 되어 있다. 기록에 의하면, 이 집에서 조선 현종 13년(1672)부터 숙종2년(1676)까지 4년간 성삼문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를 하였다고 한다. 또 성삼문의 둘째 딸이 제사를 올렸다고 전하기도 하여 이 건물은 그 이전에 지은 것으로 보인다. 처음 지을 당시에는 문간채·안채등이 갖추어진 집이었으나, 지금은 문간채가 남아있지 않다. 약간 높은 대지에 경사진 지형을 그대로 이용하여 ㅁ자형으로 지었다. 본채는 북쪽은 지붕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집이며, 나머지 동서남쪽 부분은 옆면이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과 앞면이 사디리꼴 모양인 우진각 지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벽은 옛날대로 흙벽을 유지하고 있으며, 건물의 일부가 허물어졌으나 중요한 부분은 잘 남아있다. 일부 개조된 부분이 있지만 조선 시대의 특징있는 구조양식과 주거생활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는 전통가옥으로 중요하다. 또한 이 마을에는 성삼문의 위패를 모신 노은단과 노은서원유허비 등이 있으며, 도지정 전통문화보존마을로 관리되고 있다. 엄찬고택은 1고주(高柱)5량(樑) 가구에 만도리 양식의 “ㅁ” 자 평면구조를 지닌 전통가옥으로 조선후기 1670년(현종11)경 건립된 것으로 추측되며 대지 면적이 120평 건축면적이 61.4평으로 되어 있다. 본 건물은 성삼문선생이 병자사화(丙子士禍)로 부친인 성승장군을 비롯한 형제와 자녀 11명이 참형으로 절손되자 둘째딸이 아들 엄찬과 함께 선생의 생가지인 이곳 노은동에 내려와 친가의 묘역등을 관리하기 위하여 건축하고 기거하였다.

찾아오시는 길

목록보기

담당부서 :
문화관광과
담당자 :
박미옥
연락처 :
041-630-1688
팩스 :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